본문 바로가기

'기생충' 흑백판 26일 개봉…컬러 포스터와 달라진 점 세 가지

중앙일보 2020.02.13 09:39
[사진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 영화 '기생충' 포스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했다.
 
CJ엔터테인먼트는 13일 '기생충' 흑백판이 오는 26일 개봉한다며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CJ엔터테인먼트는 "봉준호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이 한 장면, 한 장면씩 콘트라스트와 톤을 조절하는 작업을 거친 '기생충' 흑백판은 컬러와는 또 다른 느낌을 선보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평소 고전 흑백영화에 대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던 두 사람은 '마더' 흑백 버전도 함께 작업했다"며 "특별 상영, 영화제, 한정판 블루레이로만 공개됐던 '마더' 흑백 버전과 달리 '기생충:흑백판'은 극장 개봉을 통해 보다 많은 관객과 만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 영화 '기생충' 포스터]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가 컬러 포스터와 달라진 점은 세 가지다.
 
먼저 흑백 포스터에는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컬러 포스터에 적힌 문구는 '행복은 나눌수록 커지잖아요'이다. 또 집 현관 부분에 오스카 트로피가 새겨졌다. 컬러 포스터에는 없었던 '지하실의 남자' 박명훈의 이름도 포함됐다.
 
CGV 측은 "기생충 대한민국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쾌거"라는 글과 함께 흑백 스틸컷에 오스카 수상 트로피를 하나씩 넣은 이미지도 공개했다.
 
한편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최초로 4관왕을 획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