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중앙의료원 이송 3차귀국 '유증상자' 우한교민 전원 음성"

중앙일보 2020.02.13 09:38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이 12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이 12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3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왔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던 우한 교민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13일 "증상을 보여 이송된 교민 5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고, 이날 오전 병원을 나갔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부모를 따라온 아이들 2명은 증상은 없었지만, 검사를 시행했고 아이들도 음성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우한교민 임시 생활시설이 마련된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했다. 우한에 투입된 정부의 세 번째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사람은 147명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31일 두차례에 걸쳐 총 701명의 교민을 국내로 데려왔다. 지금까지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들어온 우한의 교민 및 가족은 총 848명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