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이낙연, PK친문 데릴사위…박지원이 보디가드 하려해"

중앙일보 2020.02.13 08:52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 평창동 마을버스에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내리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 평창동 마을버스에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내리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여권의 총선 배치도가 차기 대권과 밀접한 관계를 이루고 있다고 분석했다. PK친문 실세들이 차기대권 주자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를 찍었지만 여의치 않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데릴사위로 삼아 서울 종로에 투입했다는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에 노무현(전 대통열)이 호남의 데릴사위였다면, 지금의 이낙연은 PK친문의 데릴사위 신세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이 분은 PK출신과 계통이 다르지만 대안이 없으니 그냥 놔두는 것”이라며 “솔직히 두 달 전만 해도 PK친문들이 지지자들 선동해 이재명 잡듯이 이 분도 잡는 게 아닌가 주제넘은 걱정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종로선거를 맡긴 것을 보니 친문실세들도 내키지는 않지만 이낙연씨를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조국은 날아갔지, 김경수는 풍전등화지, 이재명은 자기들이 날렸지”라면서 “(친문들이) 대안이 없으니 부랴부랴 이재명과 화해하는 한편 열심히 김두관을 띄우려고 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김두관이 수도권 지역구 버리고 지방으로 내려갈 때는 나름 풍운의 꿈이 있었겠죠”라며 김 의원이 21대 총선을 통해 대권주자 반열에 오르기 위해 당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친문들이) 김두관을 띄우려고 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진 전 교수는 “김부겸도 나름 장관으로서 능력도 보여줬고, 대구에서 생환만 하면 후보군에 오를 것”이라며 “PK친문들은 이낙연보다 이들 영남주자들을 선호한다”고 했다.
 

박지원, 민주당 들어가 이낙연 보디가드 하려 해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쓴 책 '고마워: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출판기념회가 15일 전남 목포 목상고등학교 인동관에서 열렸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쓴 책 '고마워: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출판기념회가 15일 전남 목포 목상고등학교 인동관에서 열렸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진 전 교수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난 뒤 더불어민주당과 합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박지원 이 분, 민주당에 들어와 이낙연 보디가드 하면서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PK 친문으로선) 정권을 자유한국당에 넘겨주는 것보다는 이낙연을 대통령 만드는 게 났지만 그래도 플랜 A가 아니라 플랜 B에 불과한 이상 당내에서 이 분(이낙연)의 지위는 계속 불안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내에서 엄청 흔들어대 나중엔 결국 분당까지 됐다”며 “그 거울상에 해당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때 박지원 같은 노련한 보디가드가 큰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아마 박지원씨는 호남의원들 모아 그 역할을 하려고 이미 오래전에 예상한 듯하다”며 “이제 그 방향으로 슬슬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12일 박지원 의원은 JTBC ‘정치부 회의’에 출연해 총선 후 대안신당나 호남신당이 민주당과 합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낙연 전 총리가 퇴임한 그 날, 정대철 전 대표와 셋이 만나 여러 가지 얘기를 했다”며 “그런 얘기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행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총선 뒤 호남신당이 이낙연 전 총리의 지지세력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디로 흘러갈지는 모르지만 결국 만나야 된다”라며 “특히 진보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역할이라도 저는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진 전 교수는 “차기가 누가 되든 간에 친문 실세들이 그동안 해온 일들은 한번 말끔히 청산할 필요가 있다”며 “지지자들만 못 느끼고 있지, 지금 보수층은 물론이고 중도층에서도 이들의 행태에 대한 분노지수가 높은 상태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기 대통령도) 그 분노를 내내 모른 척 할 수는 없을 것이고 바로 그 때문에 친문실세들의 불안감은 자기들 사람을 앉히지 않는 한에는 완전히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