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4년 연속 과학 예산 줄인 미 트럼프 …이 와중에 되레 늘어난 2개 분야는?

중앙일보 2020.02.12 17:13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가 열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홀 IBM부스에서 관람객이 통합형 양자컴퓨터 'IBM Q시스템원'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가 열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홀 IBM부스에서 관람객이 통합형 양자컴퓨터 'IBM Q시스템원'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4년 연속 과학 연구비 예산을 삭감하면서도, 인공지능(AI)과 양자정보기술(QIS) 분야만은 연구비를 배로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의회에 총 4조8000억 달러(약 5697조원) 규모의 2021 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하면서 기초 과학연구에 지원되는 연구비를 대폭 삭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 부터 “예산의 균형을 맞추고 지출을 삭감해야 한다는 요구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연구 예산에 불만을 드러냈으며, 이후 일관되게 기초과학과 환경 부문의 연구비를 옥죄왔다.
 
하지만 이런 ‘칼바람’ 속에서 인공지능(AI) 과 양자정보기술(QIS)’ 부문은 살아 남았다. 백악관은 “2022년까지 AI와 QIS 부분에 대한 예산을 두 배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언스는 이를 ‘미래의 산업’에 대한 연구 및 투자라고 분석하며 AI와 QIS는 물론 5G 통신, 생명공학, 첨단 제조업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2월 ‘AI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모든 연방 기관이 AI 연구 개발ㆍ투자에 우선 순위를 두고 예산안 편성을 하도록 했다. 그 결과 미 국립과학재단(NSF), 농무부(USDA), 국방부 등이 AI 분야에 할당한 예산은 약 18억 6000만 달러(약 2조 2000억원)에 이른다. 미국의 AI 이니셔티브는 인력에 대한 정부의 장기적, 선제적 투자로 민간의 자생적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주요 골자다. 
트럼프 행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2021년 예산안이 책으로 묶여 나와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2021년 예산안이 책으로 묶여 나와있다. [AP=연합뉴스]

QIS에도 NSF, 에너지과학부(DOEOS) 등에서 5억 3000만 달러(6248억)가 배정됐다. QIS는 양자를 활용한 정보 통신 기술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양자기술을 누가 선점하느냐에 따라 21세기의 주도권이 결정될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미국 상원은 2018년 향후 5년간 12억 달러를 양자정보과학 연구에 투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국가양자주도법'을 통과시켰다. 여기에 이번 예산안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드러난 것이다. 
 
이는 양자 분야에 투자를 늘리고 있는 중국·유럽 등을 견제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원장은 "중국은 올해까지 100억 달러를 투자해 안후이성에 양자컴퓨터 연구 클러스터를 만들 계획이고 유럽연합(EU)도 퀀텀 플래그십을 출범시켜 오는 2028년까지 10억 유로의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라며 "트럼프 정부로서도 이런 세계적인 움직임에 대응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기자 정보
권유진 권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