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아, 고양정 출마 선언 “아마추어장관 탓 일산 희생양”

중앙일보 2020.02.12 15:44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산 서구(고양시 정)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산 서구(고양시 정)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4·15 총선에서 경기 일산서구(고양정) 출마를 선언하며 ‘창릉 신도시 개발계획 철회’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뒤 “편향된 이념에 사로잡힌 문재인 정권과 아마추어 장관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며 내놓은 창릉 3기 신도시 정책은 일산 주민을 희생양으로 삼는 부동산 정치의 최악의 악수”라며 김 장관을 정면 겨냥했다.
 
경기 고양정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역구다. 도시주거 정책의 전문가로 제20대 국회 비례대표의원을 지낸 김 의원은 3기 신도시 지정 이후 이를 반대하는 시민들로 구성된 ‘일산연합회’ 등의 지지를 등에 업고 지역구 활동을 해왔다.  
 
3기 신도시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해 온 김 의원은 “창릉 신도시 개발계획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며 “창릉에 신도시가 들어서면 서울 접근성이 떨어지는 일산은 수도권 서북부의 섬으로 고립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기 신도시 건설보다 앞서 약속했던 1기 신도시의 산업 유치와 광역교통망 확충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며 “‘일산’은 ‘분당’과 함께 명품 신도시로 출발했지만 두 도시의 집값이 두 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은 일산 주민 탓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곡∼소사선 탄현역과 운정역 연결 ▶지하철 3호선 연장과 가좌역·덕이역 설치 가시적 성과 도출 등 교통망 구축 ▶미개발지에 미래 성장 산업을 유치·조성하기 위한 일산 메디 시티 조성 ▶데이터센터 및 IT기업 유치 ▶한류아레나 공연장 조기 완공과 같은 자족도시를 위한 공약도 발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