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쏘카는 왜 타다를 독립시킬까?

중앙일보 2020.02.12 15:26

쏘카, 법인 '타다(가칭)' 설립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사진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사진 쏘카]

 쏘카가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를 독립시켜 별도 법인을 만든다.  
쏘카는 12일 이사회를 열어 타다 관련 사업을 전담할 ‘타다’(가칭) 법인을 분할,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신설 법인의 대표는 박재욱 VCNC 대표가 맡는다. 분할 방법은 인적 분할이며, 분할 이후 현재 쏘카 주주들이 동일한 비율로 타다 지분을 소유하게 된다. 쏘카의 1대 주주는 이재웅 대표이며 2대 주주는 SK다. 타다의 1,2대 주주도 이들이다. 신설법인 타다는 4월 1일 출범한다.  
 
 분할 후 쏘카는 기존의 차량공유(카셰어링) 사업을 이어 나간다. 타다는 타다 베이직 등 승차공유(라이드셰어링) 서비스를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2018년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타다는 현재 회원수 170만명, 차량 1500대 규모의 국내 대표적 모빌리티 서비스로 성장했다. 다만 서비스지역은 현재 서울·경기에 국한돼 있다. 이날 박재욱 타다 대표는 “독립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것이 타다의 사업기회를 확대할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살림 나눠야 투자유치도 유리"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 [사진 VCNC]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 [사진 VCNC]

 쏘카가 타다를 분할하는 가장 큰 이유는 ‘투자’ 때문이다. 차량공유와 승차공유 서비스는 사업구조와 위험성이 서로 다른데 한 회사에 모아 놓으니 투자 유치가 더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안정적으로 사업을 하는 쏘카와 달리 타다는 택시업계의 극렬한 반대로 사업 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검찰이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를 여객자동차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 했다. 국회에서는 이른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법안까지 발의됐다.
 
이로 인해 쏘카는 지난해 1월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500억원을 투자받은 이후 최근 510억원 투자를 유치하기 전까지 신규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난해 하반기 해외 대형 사모투자펀드(PEF)에서 약 5억 달러(약 5782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자 했으나, 결과적으로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분할을 통해 향후 각자 투자를 받으면 이 같은 어려움이 해결될 것이라는 게 쏘카 측의 기대다. 쏘카 관계자는 “투자자마다 두 사업분야에 대한 선호가 다른데 함께 묶어 놓으니 쏘카는 쏘카대로 타다는 타다대로 투자 유치가 어려웠다”며 “분할해서 가는 게 훨씬 빠르게 투자 유치하고 사업기회도 많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달 8일 여객자동차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 박재욱 VCNC대표 공판이 열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택시단체 관계자들이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박민제 기자

지난 달 8일 여객자동차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 박재욱 VCNC대표 공판이 열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택시단체 관계자들이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박민제 기자

다른 기업과의 사업제휴도 분할의 이유다. 예컨대 타다가 다른 렌터카 업체와 제휴를 하려 해도 기존에는 쏘카로 인해 제휴가 쉽지 않았는데 분할하면 더 자유로워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타다의 역동적인 성장과 쏘카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유니콘 한 개가 아니라 더 많은 유니콘을 꿈꿀 수 있게 모빌리티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