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13일부터 中 저장성 체류 이력 외국인도 입국 거부

중앙일보 2020.02.12 14:46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적용하고 있는 외국인 입국 거부 대상을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 이력자에서 저장(浙江)성 체류 이력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후베이성에 이어 입국거부 대상 지역 확대

12일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에서 열린 대책 본부 회의에서 일본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후베이성에서 현재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는 저장성까지 포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방침은 13일 오전 0시부터 적용된다.  
 
현재 일본 정부는 입국 신청일 전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과 후베이성에서 발행한 여권을 소지한 외국인에 대해 특별한 사정이 없는 경우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이 기준이 똑같이 저장성에도 적용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사태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며 "더욱 포괄적이고 기동적인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주민수가 5700만 명에 달하는 중국 저장성은 11일까지 1131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인구 약 925만 명인 원저우(温州)시에서는 11일까지 48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윈저우시 당국은 지난 2일부터 항공, 철도, 버스 등 시내 전체 교통 수단의 운행을 금지하고 시민들의 출입을 봉쇄하고 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