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제2의 기생충·BTS 위해 노력…지원하되 간섭하지 않겠다”

중앙일보 2020.02.12 10:23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앞으로도 제2의, 제3의 ‘기생충’ 같은 영화와 방탄소년단(BTS) 같은 뮤지션이 한국 문화 영역을 꽃피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봉준호 감독이 만든 ‘기생충’이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4개 부문을 석권했다”고 축하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높은 문화의 힘을 가진 나라가 돼가고 있다”며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전 세계 청년의 마음을 울리고 한류는 세계로 뻗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의 힘은 창의력에서 나오고 이는 시민을 보장하는 민주주의에 있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지원은 하되 간섭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으로 자유롭고 창의로운 문화 창달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 방역과 치료만큼 중요한 것이 경제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세금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정이 함께 경영과 금융, 판매지원까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마련해 정부가 조금 전 발표했다”며 “현장과 지속 소통해 세금 문제까지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1차로 마무리된 인재영입과 관련해선 “중요한 목표는 민주당이 국민을 위해 더 잘 일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한 것”이라며 “일하는 국회와 책임있는 정부를 만들도록 노력하는 민주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