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정봉주 지지자 ‘금태섭 제명’시위에 “민주당 죗값 치르는 것”

중앙일보 2020.02.12 08:38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당의 결정에 승복한다고 밝혔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당의 결정에 승복한다고 밝혔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더불어민주당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의 강성 지지자들이 금태섭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데 대해 “다 (민주당의)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저 사람들 때문에 아주 피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죗값을 치르는 것”이라며 “저 사람들 이용해 먹을 때는 짭짤했지 않나? 이제 그 대가를 치를 차례”라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민주당이 처한 문제를 정확히 보여준다”며 “당 지도부는 선거 치르느라 오래전에 현실로 돌아왔는데 지지자들은 아직도 그들이 프로그래밍 한 허구 속에 살고 있는 것이고 그 매트릭스 안에서 조국은 결백하고 검찰은 사탄이고 금태섭은 사탄의 친구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이슈, 선거에 전혀 도움 안 된다”며 “이미 당은 허구에서 벗어나 현실의 선거로 달리는데 출구전략이 필요한 시점에 정봉주가 주책없이 이 부정적 상태를 연장하여 공천받을 기회로 활용하려 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의원들이 친문실세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는 거수기로 전락한 민주당 내에서 금태섭이 유일하게 뇌를 가진 의원인데 그를 내치면 총선이 재미있어질 것이다. 그 상징적인 의미가 매우 크다”며 “바로 그 순간 민주당은 유권자들 눈엔 좀비집단, 혹은 이견을 일절 허용하지 않는 전체주의 정당으로 비칠 것”이라며 제명 요구가 수용될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마지막으로 “그(정봉주 전 의원)의 정치생명은, 나꼼수 멤버들과 짜고 알리바이 조작하여 국민들 앞에서 거짓말하는 순간에 이미 끝난 것이다. 그걸 본인이 인정을 못 하는 것”이라며 “그때 내 충고대로 솔직히 고백하고 반성하고 사과를 했으면 모를까. 그러니까 내 말 들으라니까”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예비후보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리자 그의 지지자들은 금 의원 제명을 요구하며 반발했다.
 
정 전 의원 지지자라는 한 남성은 이날 오전 9시10분쯤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김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와는 별개로 ‘서울 강서갑 권리당원 502명’이라고 소개한 당원들은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금 의원 제명을 요청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공수처법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이었다”라며, 당론과 달리 공수처법 국회 표결 때 기권 표를 던진 금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금 의원 제명 청원서를 민주당 사무총장과 윤리심판원에 제출했다.
 
배재성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