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카 휩쓴 '기생충' 주역들 오늘 귀국…봉준호는 美 남았다

중앙일보 2020.02.12 05:24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마치고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왼쪽부터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배우 이선균, 최우식, 송강호, 제작사 곽신애 대표, 배우 박소담, 조여정, 박명훈, 장혜진. [뉴스1]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마치고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왼쪽부터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배우 이선균, 최우식, 송강호, 제작사 곽신애 대표, 배우 박소담, 조여정, 박명훈, 장혜진. [뉴스1]

아카데미 4관왕을 거머쥔 ‘기생충’의 주역들이 12일 귀국했다.
 
배우 송강호·조여정·최우식·박소담·이선균·박명훈과 바른손이엔에이의 곽신애 대표를 비롯해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이하준 미술감독이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봉준호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남은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송강호는 배우들을 대표해 “봉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함께 들어오지 못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끝없는 성원과 응원 덕분에 좋은 성과가 있었다”며 “앞으로도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에 한국의 문화가 뛰어나다는 것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품으며 4관왕을 차지했다.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상 92년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