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들 “주한미군 철수 NO”…대북제재 유지엔 입장차

중앙일보 2020.02.12 00:04 종합 4면 지면보기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 전원이 주한미군 철수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뉴욕타임스가 실시한 대북 정책을 포함한 주요 외교 정책 설문에 답변한 결과다.
 

부티지지 “조건부 완화” 바이든 “강화”
10명 중 6명은 “대북 선제공격 검토”

아이오와 코커스 1위인 피트 부티지지는 “핵·미사일 동결 대가로 일부 제재 완화를 지지”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핵무기를 포기할 때까지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이견을 보였다. 대북 선제공격 검토 여부에 관한 질문에도 부티지지·샌더스·바이든 등 6명의 후보가 찬성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한반도에서 미군 철수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10명 주자 전원이 “노(NO)”라고 답변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당장은 안 된다”며 “북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할 유일한 방안인 한반도 평화로 나아가기 위해 파트너인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구하는 김정은과의 개인 외교를 계속할지에 대해선 후보별로 입장이 갈렸다. 지난해 김정은을 폭군·독재자로 지칭해 북한으로부터 “아이큐 낮은 바보” “미친개” 등의 비난을 들었던 바이든 후보는 짧게 “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트럼프처럼 허영심을 채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비핵화를 진전하기 위한 실질적 전략의 하나로 김정은을 기꺼이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부티지지는 답변을 하지 않았고 샌더스와 워런 후보만 “그럴 것(Yes)”이라고 답했다.
 
대북 제재를 강화할지 여부에 관한 문항도 후보별로 입장이 달랐다. ‘핵·미사일을 모두 포기할 때까지 제재를 강화하겠느냐’에 바이든은 찬성했다. 부티지지는 “북한이 국제 사찰단 검증을 통한 핵 물질 생산 중단과 핵·미사일 시험 중단의 대가로 특정 제재를 완화하는 초기 동결 합의를 지지한다”며 “북한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제재는 되돌릴 수 있다”고 했다.
 
샌더스는 “우리는 북한 핵전력을 감축하고, 사찰을 수용하게 하는 동시에 70년 된 한국전을 종식하고 남북한과 미국 사이의 평화적 관계를 증진하는 조치로 완전한 비핵화 가능성을 확대해야 한다”며 “나는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와 안보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북핵을 감축하는 단계적 절차를 협상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진보적인 샌더스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가장 비슷한 입장을 보인 셈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