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총리 ‘기생충’ 수상축하…“1인치 장벽 넘어 차별의 벽 넘는 시작되길”

중앙일보 2020.02.10 20:41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 부문 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제작진에게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었다. 실로 대단하고 경이로운 일”이라며 축하를 보냈다.
 
10일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화라는 단 하나의 언어로 세계인에게 깊은 감동을 준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영화 관계자와 배우분들께 진심 어린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축하 메시지와 함께 봉 감독과 배우들이 트로피를 들고 있는 사진과 극 중 주인공 가족이 사는 배경인 다세대 주택 밀집지가 담긴 영화 속 장면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정 총리는 “봉 감독이 이룬 오늘의 쾌거는 한국 영화사를 뛰어넘어 세계 영화사에서 의미 있고 상징적인 일”이라며 “언어와 인종, 국경을 떠나 인간의 존엄성과 불평등을 고민하는 일은 우리 인류 공통의 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봉 감독의 오스카상 4관왕을 통해 우리 사회에 존재하고 있는 1인치 그 이상의 차별과 경계의 벽을 함께 뛰어넘는 새로운 시작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극영화상, 감독상, 그리고 최고상인 작품상까지 총 4개 상을 수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