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태영호 인재영입···"탈북민 첫 서울 출마, 총선 치른다"

중앙일보 2020.02.10 19:29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작년 12월 서울 중구 소공동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는 모습. 태 전 공사는 한국당에 입당해 지역구에서 총선을 치를 전망이다. [중앙포토]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작년 12월 서울 중구 소공동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는 모습. 태 전 공사는 한국당에 입당해 지역구에서 총선을 치를 전망이다. [중앙포토]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4ㆍ15 총선에 출마한다. 한국당은 태 전 공사를 서울 지역구에 전략공천할 방침이다. 탈북민으로는 지역구에 출마하는 첫 사례가 된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새로운 영입 인재로 태 전 공사를 소개한 뒤 “그 동안 탈북민, 망명한 분들은 주로 비례대표로 했는데 태 전 공사처럼 지역구에 출마해 당당히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이다. 1000만 이산가족의 설움, 1100만 북한 동포 입장에서 대한민국 평화의 길을 제시하고 국제 무대에서 당당하게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가 출마할 지역구와 관련해 “태 전 공사가 역할을 잘할 수 있는 그런 지역구를 선택하겠다”며 “서울에 배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당 안팎에선 강남 공천 가능성이 거론된다.
 
태 전 공사는 2016년 8월 부인,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했다.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으로 지내다 국정원을 나와 북한 정권의 실상을 드러내는 『3층 서기실의 암호』책을 내며 수면 위에서 활동을 했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낙관할 때 “북한의 비핵화 쇼”라고 지적했다. 유튜버로 북한 인권 통일 운동도 하고 있다.
 
북한 특권층 출신 탈북자인 만큼 경호 인력 등으로 선거와 국회의원 활동 등에 제약이 있지 않겠냐는 취재진 질문에 김 위원장은 “그 문제에 관해서도 협의했다. 아마 제약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과거 2017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당했을 때 정부는 한국으로 망명한 주요 탈북민에 대한 경호를 대폭 강화한 바 있다. 당시 태 전 공사는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강연 등 공식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도 했다.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은 2012년 19대 총선 전 탈북자 출신 조명철 전 김일성대 교수를 영입한 바 있다. 조 전 의원은 비례대표 4순위를 받아 탈북자 출신 첫 국회의원이 됐다. 조 전 의원은 평양 출신에 엘리트 교육을 받은 인물로 1994년 탈북했다. 한국당은 2006년 목발에 의지해 1만㎞를 걸어서 탈북한 꽃제비 출신 지성호씨를 올해 1호 영입인재로 발표하기도 했다. 태 전 공사는 이들에 비해 가장 최근에 탈북했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있다. 임현동 기자/2020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있다. 임현동 기자/2020

 
김 위원장은 이날 ‘의사 출신 검사’로 알려진 송한섭씨도 영입인재로 발표했다. 1980년생인 송씨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해 특전사 의무관으로 근무했고, 사법시험을 치른 후 검사로 임용돼 일했다. 지난 1월 검사를 그만둔 지 한 달 만에 한국당 행을 택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젊은 피’라고 소개하며 “검사로서, 의사로서 많은 업적과 공헌을 했다. 언론에서도 크게 소개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형오, 홍준표·김태호에 “내일까지 기다린다” 

이날 7차 회의를 마친 당 공관위는 14일부터 17일까지 지역구 후보자를 추가 공모하고 12일부터는 면접 일정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공관위의 험지출마 권유를 고사하고 있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의 출마지에 대해서는 이날 결론 내리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일단 내일까지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권통합을 위한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야권통합 신당의 새 이름을 ‘대통합신당’으로 잠정 합의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념과 지역·세대를 넘어서는 통합 세력을 구성하자는 원칙에 따라 여러 안을 검토한 결과 ‘대통합신당’을 다수 의견으로 채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당과 새보수당 내에서 ‘대통합신당’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가로 논의할 여지가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4ㆍ15 총선이 끝난 후 통합신당의 당헌·당규를 전면적으로 손보고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다. 그때 당명 문제도 논의될 수 있다는 단서가 붙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열어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을 결의한다. 이 전국위원회에서 신설 합당 추진에 대한 권한을 최고위원회에 위임한다. 한국당의 한 최고위원은 “최종 합당은 권한을 위임받은 최고위가 결정 하게 된다. 순조롭게 진행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