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신종코로나 확인 위해 폐렴환자 전수조사 검토

중앙일보 2020.02.10 18:16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조기 발견을 위해 도내 폐렴 환자를 전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진단 검사를 해 무증상 감염자를 미리 발견하겠다는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우한 교민(3차)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우한 교민(3차) 임시 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차 귀국하는 교민들이 임시 거주할 곳으로 이천 국방어학원이 결정된 것과 관련, 경기도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폐렴 환자 중 의심환자는 신종코로나 조사도 

이 지사는 "도내 폐렴 입원환자를 전수조사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의심되는 경우를 의사 추천을 받아서 도가 자체적으로 조사해볼까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에선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18곳과 민관 의료기관 12곳 등에서 신종코로나 진단 검사가 가능하다. 
경기도는 현재 도내 의료기관에 입원한 폐렴 환자를 2000∼30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기도, 지난 8일 정 총리에게도 건의 

앞서 이 지사는 지난 8일 경기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도 신종코로나 확진자 정보 상세 공개와 폐렴 입원환자 바이러스 검사를 제안했다. 
이 지사는 당시도 "경기도에서도 (폐렴 환자를)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데, 최근 폐렴으로 진단된 사람 중에서 의사들이 봤을 때 의심스러운 사람은 검사를 해주는 게 어떨까 한다"며 "우리가 몰랐던 루트로 확진이 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전수조사 및 의사 판단을 거쳐 검사한다면 신종 코로나 환자를 놓치는 일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정부가 경기도 건의를 일부 받아들이면서 검사 대상이 전보다 확대되긴 한 것 같다"며"선제 대응 조치 중 하나로 폐렴 환자 진단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짜고 있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