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수통합신당명 '대통합신당' 잠정 합의…16일 출범 예정

중앙일보 2020.02.10 17:27
박형준, 정병국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왼쪽부터)이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 전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형준, 정병국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왼쪽부터)이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 전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참여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가 10일 통합신당 당명을 ‘대통합신당’으로 잠정 합의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준위 회의 후 “통합신당 당명에 관한 잠정적 합의안을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가장 중요한 것이 국민통합의 가치”라며 “국민통합과 함께 범중도보수 통합을 통해 이념과 지역·세대를 넘어서는 통합 세력을 구성하자는 원칙에 따라 여러 안을 검토한 결과 '대통합신당'을 다수 의견으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한국당과 새보수당 내에서 '대통합신당' 이름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가로 논의할 여지는 있다고 덧붙였다.  
 
통준위가 합의한 '대통합신당'은 한국당과 새보수당 내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통합당', '통합혁신당', '나의행복통합신당', '행복나라통합신당', '미래통합신당' 등이 신당 이름으로 거론됐다.
 
박 위원장은 “4·15 총선이 끝난 후 통합신당의 당헌·당규를 전면적으로 손보고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다”며 “그때 당명 문제도 논의될 수 있다는 단서가 붙었다”고 설명했다.
  
통준위는 이날 회의에서 통합신당의 당헌과 정강·정책도 합의했다.
 
통준위는 '대통합신당' 출범식을 예정했던 20일에서 앞당겨 16일에 진행할 방침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