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기생충’ 수상에 “韓문화 저력 과시한 쾌거” “기념비적 사건”

중앙일보 2020.02.10 16:19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시상자인 배우 제인 폰다에게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시상자인 배우 제인 폰다에게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정치권은 10일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4개 부문 수상의 영예를 차지하자 “한국 문화 저력을 과시한 쾌거”라며 한목소리로 찬사하며 축하를 보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101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가 세계적 반열에 올랐음을 보여준 역사적 사건”이라며 “한국인과 한국 문화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세계에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동안 백인남성 위주의 폐쇄성으로 비판받아 온 아카데미에서 한국영화가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한국 영화계의 쾌거를 넘어, 세계 영화계가 더욱 풍부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전 세계에 한국 영화, 한국 문화의 힘을 알린 기념비적인 사건”이라며 “다른 무엇보다 우한 폐렴으로 침체와 정체, 절망에 빠진 대한민국에 전해진 단비 같은 소식”이라고 논평을 냈다. 이어 “문화는 국민 모두가 함께 공유하는 국민적 양식이며 산업”이라며 “앞으로도 문화·예술 분야를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하고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반지하라는 가장 한국적인 배경으로 빈부격차라는 전 세계에서 가장 보편적인 이야기를 펼친 ‘기생충’은 높은 영화적 수준과 완성도로 기념비적인 성과를 남겼다”며 “놀라운 창의성으로 세계를 하나로 만든 봉 감독과 모든 스태프, 그들이 만들어낸 마스터피스 ‘기생충’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수석대변인은 “봉 감독의 영광이자 대한민국의 영광”이라며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좋은 영화를 만든 봉 감독에게 감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국민당 창당에 돌입한 안철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독님 같은 천재를 거인의 어깨 위에 올려주신 우리나라 모든 영화인과 관객들께도 박수를 보낸다”며 찬사를 보냈다. 안 전 의원은 공정이 무너진 사회를 언급하며 “우리 사회 기생충은 변기 물이 역류하고 냄새 나는 화장실을 사용하는 반지하 거주자가 아닐 것이다. 공정하지 않은 방법으로 남의 것을 빼앗는 사람들이 기생충”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를 졸업한 오신환 새보수당 의원의 축하 메시지도 눈길을 끌었다. 오 의원은 “대한민국 영화사에 빛나는 역사를 만들었다.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관왕 쾌거!”라며 “저와 인연있는 분들 엄청 많이 나온다. 멋지다.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우울한 소식에 지친 우리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선물했다”며 “봉준호 감독과 연기자, 스탭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수상을 보며 우리 정치의 사명은 봉준호, BTS처럼 한국인의 위대한 능력을 마음껏 꽃 피우게 도와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며 “제2의 봉준호, BTS와 같은 더 많은 창의적인 한국인들이 나올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구조를 싹 바꿔야 한다. 그게 정치의 사명이다”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