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흥 26ㆍ27번 환자, 中광둥성서 마카오 경유 지난달 31일 입국

중앙일보 2020.02.10 13:54
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자 일가족이 거주한 경기도 시흥 매화동의 한 노인회관에서 방역소독원이 긴급 방역을 하고 있다.[뉴스1]

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자 일가족이 거주한 경기도 시흥 매화동의 한 노인회관에서 방역소독원이 긴급 방역을 하고 있다.[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26, 27번째 확진자가 중국 광둥성을 방문한 뒤 마카오를 경유해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26번 환자의 아내인 27번 환자는 입국 전부터 기침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밝혀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오전 9시 현재 2776명의 의사환자(의심환자) 신고(누계)가 있었고, 이날 추가 확진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중 2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940명 검사결과 음성, 80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25번째, 26번째, 27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27번째 환자(37ㆍ중국 국정)는 25번째 환자(73)의 며느리로, 중국 광둥성 방문 후 1월 31일 마카오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1월31일 마카오-인천 에어마카오 NX826 (16:15 출발)를 이용했다. 환자는 중국 체류 중이던 1월24일부터 기침 증상이 발생하했고, 1월 31일 입국 이후부터 격리 시점까지 택시, 음식점, 의료기관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접촉자는 32명이 확인돼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26번째 환자(51)는 25번째 환자의 아들이다. 그는 아내인 27번째 환자와 함께 1월 31일 마카오에서 인천공항으로 귀국했고, 2월 8일 인후통 증상이 발생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접촉한 대상자가 25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와 동일해 현재까지 추가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26번째, 27번째 환자는 무역업에 종사하며, 최근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적은 없었다. 광둥성 체류 당시에도 병원이나 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었으며, 야생동물을 섭취하지도 않았으며, 확진환자를 접촉한 기억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25번째 환자는 증상 발현(2월 6일)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슈퍼마켓,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현재까지 접촉자는 11명이 확인되어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