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감독상·작품상까지…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중앙일보 2020.02.10 13:26
9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A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차지하며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썼다. 아카데미 92년 사상 비영어 영화의 작품상 수상은 처음이다. 
 
기생충은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올해 최고의 영화에 주어지는 작품상을 받았다. 이로써 기생충은 후보에 오른 6개 부문 중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4관왕을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제작자 곽신애(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는 표정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곽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 벌어지니 너무 기쁘다. 지금 이순간이 상상도 못하고 역사가 이루어진 기분이 든다"며 "이런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책임 프로듀서인 이미경 CJ 부회장도 무대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하이 에브리바디"라는 인삿말로 시작해 영어로 "감사하다. 나는 봉준호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특히 연출 모두 좋아한다.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하고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한 모든 사람에 감사한다. 내 남동생 이재현(CJ 회장)에게도 감사하다. 한국영화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영화를 지원해준 분들"이라며 "또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주셨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