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개강 앞둔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 관리 비용' 재정 투입

중앙일보 2020.02.10 12:01
지난 7일 오후 충북대학교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지난 7일 오후 충북대학교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가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가 10일 오전 당정 회의를 갖고 3월 개강을 앞두고 국내 대학·대학원에 다니는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대비책을 논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과 관련, 재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민주당 교육위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외국인 유학생들이 들어오는 것에 대한 사전 방역 조치는 대학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지방자치단체가 (대학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재원이 필요하고, 이에 대해 교육부가 기획재정부에 예비비를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오는 3월 개강을 앞두고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유학생들의 발열 체크, 손 세정제 등 비품 구매와 외국인 기숙사 관리에 드는 비용 등을 정부가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당정은 중국 유학생들이 2월 20일을 전후로 가장 많이 입국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중 대부분이 수도권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는데 “(중국인 유학생) 1000명 이상인 대학이 17곳, 전체 7만명 중 60% 이상이 수도권에 있다”고 조 의원은 설명했다.
 
대학에 지원할 정확한 예비비 규모는 아직 추산 중이다. 조 의원은 “어느 정도 인원이 실제 들어올 것이며 유학생들이 기존 기숙사 시설을 활용할지, 별도 공간을 활용할지 등에 따라서 상황이 다르다”면서 “우선 예비비 집행 여부가 결정되면, 어떤 항목들이 집행 가능한지를 봐서 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차원에서 검토했던 개강 연기는 일단 각 대학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현재까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중국 등 외국의 감염병 전파 현황을 보면서 이번주에 판단할 일”이라는 게 정부·여당의 잠정 결론이다. 조 의원은 이에 대해 “(정부가 대학에) 4주 동안 (개강을) 연기하라는 지침을 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판단 근거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초·중·고 재학생과 학부모에게는 좀 더 정확한 신종 코로나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보가 워낙 다양해서 판단이 어려울 수도 있고, 환자가 있는 지역에 대한 혐오 의식도 제어할 필요가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고 한다. 현재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 차원의 통신문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조 의원은 “다문화 가족을 위해 13개 언어로 된 매뉴얼을 정리 중인데, 그런 분들에게는 특별히 따로 정보를 알렸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