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톡! 구찌백 보냈어’ …Flex 해버린 20대를 잡아라!

중앙일보 2020.02.10 11:56
카톡으로 '플렉스(Flex) 해버리는' 날이 왔다. 270만원대 구찌 숄더백이나 150만원대 발렌시아가 재킷 등 명품 선물을 카카오톡으로 주고받을 수 있게 된 것.
 
10일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홈에 ‘명품 선물’ 영역을 새로 만들고 고가 제품군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구찌ㆍ프라다ㆍ몽블랑ㆍ발렌티노ㆍ생로랑ㆍ버버리 등 20여개 브랜드 제품이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입점해 있다. 발렌타인데이ㆍ화이트데이ㆍ성년의날 등 선물 시즌을 노린 개편이다.
 
카카오커머스는 지난해 8월 카카오톡 내 명품 화장품 선물 코너를 새로 만든 뒤, 지갑·핸드백·시계 등으로 상품 종류를 늘려가던 중이었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명품 잡화 선물 거래액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고, 지난 1월에도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20대의 명품 소비 증가와 ‘플렉스’(FLEX·과시) 문화의 영향과 맞물린다. 플렉스는 고가품 소비를 소셜미디어 등에서 과시하는 행위를 말한다. 
 
지난해 11월 롯데멤버스가 자체 설문과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대의 명품 구매 건수 2년 새 7.5배로 늘었다. 명품 소비자 중 20대가 차지하는 비중도 5.4%에서 11.8%로 2배 이상 커졌다. 이들은 주로 유튜브나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는 소셜 인플루언서(26.7%)를 통해 명품 정보를 얻는다고 답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은 더 위협받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매출이 0.9% 줄고 온라인 유통 매출은 14.2% 늘었다. 특히 백화점 매출은 여성캐주얼(-11.1%), 여성정장(-6%), 남성의류(-3.5%)가 모두 감소하는 가운데 해외명품(18.5%) 성장으로 버텨왔다. 
 
해외명품 매출이 국내 온·오프라인 전체 유통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8%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