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거머쥐었다…한국 영화 최초

중앙일보 2020.02.10 10:39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영화 사상 최초다.
 
9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 시나리오를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각본상을 받았다.
 
2003년 '그녀에게'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외국어 영화로는 17년 만의 수상이며,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이다.
 
기생충은 지극히 한국적인 이야기로 전 세계에 통하는 자본주의와 계급문제를 풍자해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한 작가는 생애 첫 각본 데뷔작이 아카데미상의 영예로 이어졌다.  
 
앞서 기생충은 미국 작가조합 각본상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에서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각본상을 깜짝 수상해 유력한 각본상 수상작으로 점쳐져 왔다. 
 
한편 기생충은 앞서 지난달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비롯해 각본상, 국제영화상, 편집상, 미술상 주요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