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소상공인에 특별자금 700억 긴급 지원

중앙일보 2020.02.10 09:50
경기도가 지난달 2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민관 합동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비상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지난달 2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민관 합동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비상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본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섰다. 도는 오는 12일부터 중소기업 200억원, 소상공인 500억원 등 총 70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피해 관련 특별자금 지원’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별자금 지원은 도가 지난 6일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지역경제 및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의 일환이다.
 
긴급자금 지원 대상은 이번 사태로 직간접적 경제적 피해를 본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중소기업 지원 금액은 기업당 최대 5억원으로, 1년 거치 2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다. 소상공인은 업체당 최대 1억원으로,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조건이다.  
 
대출 금리는 경기도 이차보전 지원으로 은행 금리보다 중소기업은 1.5%, 소상공인은 2% 낮게 이용하도록 해 부담을 대폭 줄였다. 소상공인의 교육이수 조건도 면제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대기업보다 담보가 부족한 업체들의 여건을 고려해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100% 보증서를 발급하고, 보증 수수료도 0.8%로 인하한다. 또 경기도 자금을 이용 중인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기존 대출금에 대한 ‘분할상환 유예 조치’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중 기존 도 자금의 상환유예를 신청한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으로, 최대 1년(대출금 만기일 범위 내) 내에서 분할상환 2회차까지 원금상환을 유예할 수 있다. 이번 특별자금 운용 기간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종료되는 시기까지로 자금 소진 시 이보다 빨리 종료될 수 있다.
 
도는 이번 특별자금을 포함해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한 6500억원 규모의 금융기관협약보증, 중앙정부상품인 1300억원 규모의 초저금리보증 등 총 85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도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지역경제에 숨통을 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자금지원 외에도 T/F 운영, 골목상권 활성화, 공공일자리 확대, 피해신고센터 설치, 지방재정 신속집행 등의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