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기생충 '완전체', 아카데미 레드카펫 떴다

중앙일보 2020.02.10 09:24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에 진출해 한국영화 최초의 수상이 유력한 영화 '기생충' 팀이 9일(현지시간)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 도착한 영화 '기생충' 출연 배우들이 셀카를 찍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 도착한 영화 '기생충' 출연 배우들이 셀카를 찍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카데미 수상의 강력한 열망을 보여주는 듯 이날 '기생충'팀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그리고 제작사 바른손 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 '기생충'의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 '완전체'로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 등장했다. '지하실 남자'로 등장했던 박명훈까지 영화에 등장한 거의 모든 배우가 한꺼번에 시상식에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카데미 시상식장에 '완전체'로 모인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 [AFp=연합뉴스]

아카데미 시상식장에 '완전체'로 모인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 [AF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 레드카펫에서 취재진을 향해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 레드카펫에서 취재진을 향해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 감독은 배우들과 먼저 레드카펫 포토존에서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위한 뒤, 곽 대표와 한 작가, 이 미술감독, 한 편집감독과 함께 따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번 시상식에서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에 노미네이트된 수상 후보들이다. 이후 봉준호 감독은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박소담이 카메라를 응시하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과 배우 박소담이 카메라를 응시하고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봉준호 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엔에이 대표(왼쪽부터)가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봉준호 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엔에이 대표(왼쪽부터)가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929년에 시작돼 올해 92회를 맞이한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이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상을 수여한다. 한국영화는 '기생충'으로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상 최초로 본상 후보에 올랐으며 유력한 수상 후보로 부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포토월 앞에서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포토월 앞에서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은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각각 노미네이트됐다. 
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