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후베이성, 신종코로나 사망 91명 추가…하루 최대 규모

중앙일보 2020.02.10 07:46
[신화통신=연합뉴스]

[신화통신=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湖北)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하루 새 91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발생한 하루 사망자 중 최대 규모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0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618명 늘고, 사망자도 91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발병지인 우한에서만 추가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921명, 73명이다.
 
지난 9일까지 후베이성 전체 누적 확진자는 2만9631명, 사망자는 871명으로 사망률은 2.94%다. 이에 따라 중국 전체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사망자는 9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