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뉴욕경찰 총격피습에 "주지사-시장 나약한 리더십탓"

중앙일보 2020.02.10 05:30
지난 주말 총격이 발생한 미국 뉴욕 현장. [AP=연합뉴스]

지난 주말 총격이 발생한 미국 뉴욕 현장. [AP=연합뉴스]

지난 주말 미국 뉴욕에서 경찰을 표적으로 삼은 총격 사건이 연이어 발생해 경찰관 2명이 다쳤다.
 
AP통신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오전 8시쯤 뉴욕 브롱크스의 한 경찰서에 한 남성이 진입, 총기를 난사해 경찰관 1명이 왼쪽 팔에 총상을 입었다.
 
범행 직후 체포된 이 용의자는 전과 이력이 많았으며, 살인 미수 혐의로 복역하다 2017년에 가석방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8일 밤에도 인근 길거리에서 한 남성이 경찰차에 접근해 길을 묻는 척하다가 운전석에 앉아있던 경찰관에 총격을 가했다. 경찰관은 턱과 목에 부상을 입었다.
 
더못 세이 뉴욕경찰국(NYPD)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체포된 용의자가 두 사건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사건은 계획된 암살 시도"라고 말했다. 용의자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의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범행에 대해 "극악무도하다"고 비판했으며 같은 당 소속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경찰관들을 암살하기 위한 시도"라고 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이들 민주당 소속 주지사와 시장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나는 뉴욕시에서 자라고 뉴욕 경찰관들이 얼마나 훌륭한지 봐왔다"면서 "현재는 주지사와 시장의 나약한 리더십과 헐렁한 관리, 지지 부족 때문에 우리의 훌륭한 뉴욕시 경찰이 공격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