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둥 다녀온 부부 등 셋 확진…입국제한 확대 여론 커진다

중앙일보 2020.02.10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가 9일 하루 동안 3명 늘었다. 모두 한 가족으로, 가족 간 감염 사례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기도 시흥시 매화동에 사는 25번째 확진자(73)는 한국인 여성으로, 국내 환자 중 최고령이다. 26번째 확진자(51)와 27번째 확진자(37·중국인)는 25번 환자의 아들과 며느리다.
 

며느리 기침 증상…노모에게 옮겨
중국 방문자 중 우한 외 발병 처음
하루 새 확진자 3명 늘어 총 27명

아들 부부는 지난해 11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다가 지난달 31일 귀국했다. 후베이성 우한이 아닌 중국 내 다른 지역을 다녀온 뒤 발병한 환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8일 기준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1075명)가 발생한 지역이다. 후베이성 이외 지역으로 입국자 제한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이한 점은 중국에서 감염돼 귀국한 아들 부부(26·27번 환자)보다 이들에게서 2차 감염된 노모(25번 환자)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아들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며느리는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었다고 한다. 열은 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증상이 미미한 환자에게서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

관련기사

 
노모는 지난 6일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그는 7일 시흥시의 모 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았고, 8일 재방문해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고,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4일 며느리가 먼저 기침 증상이 있었다고 해서 며느리가 먼저 발병하고, 가족 내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무증상기에 접촉한 것은 아니고 며느리가 호흡기 증상이 먼저 발생했기 때문에 그쪽을 감염원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들 부부는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 지정 감염병 관리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격리돼 치료 중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날 “이들 확진자 가족의 정확한 동선을 밝힐 수는 없지만 병원 등을 자가용으로 이동했고, 많은 곳을 다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동선 등은 10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시는 10일부터 16일까지 관내 어린이집 465곳에 휴원을 권고했다.
 
이날 오후 현재 국내 의심환자 신고는 2571명(누계)이며, 1683명은 검사 결과 음성, 888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자 27명 가운데 이날 1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3명이 퇴원했다.
 
이에스더·황수연 기자, 시흥=최모란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