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2조6000억…돈줄 마른 협력업체에 긴급 자금 지원

중앙일보 2020.02.10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에 2조6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력사 지원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SDI 등이 동참한다.
 

물품대금 조기 지급, 무이자 대출
비행기로 자재운송 땐 비용 지원

삼성은 상생펀드와 물대지원펀드 등과 연계해 1조원의 운영자금을 협력업체에 무이자 또는 저금리로 빌려주기로 했다. 또 1조6000억원 규모의 이번 달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상생펀드는 삼성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자금이 필요한 협력사에 기술개발·시설투자·운영자금 등을 저금리로 빌려준다. 물대지원펀드는 1, 2차 협력회사를 통해 하위 협력회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위 협력회사가 30일 안에 물품 대금을 현금으로 받는 데 필요한 자금을 1, 2차 협력회사에 무이자로 빌려준다.
 
삼성전자는 협력사가 긴급하게 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운송 수단을 비행기로 바꾸는 경우 실제로 들어간 물류비용을 지원한다. 협력사가 부품을 원활하게 조달하기 위해 원·부자재 구매처를 여러 곳으로 다변화할 경우 삼성전자가 진행하는 부품 승인 절차와 시간을 줄여준다. 필요하면 삼성전자가 협력사에 컨설팅을 제공하고 물류업체·통관 정보도 협력사와 공유한다.  
 
중국에 진출한 협력사에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 체온계 등도 공급한다. 삼성은 “협력사의 애로사항을 풀어주기 위한 협력회사 지원센터도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