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잠복기 감안하면 지금이 분수령…9일 중대 결정할 듯"

중앙일보 2020.02.07 19:37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약 단체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를 비롯한 의약 단체장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약 단체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를 비롯한 의약 단체장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오는 9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회의 결과 중국이나 제3국에서 오는 이들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확대나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등 강화된 정부 조치가 발표될지 주목된다. 
 
정 총리는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의약 단체장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일요일(9일) 정부 차원의 중간 점검에서 앞으로의 (방역) 방향에 대해 중대한 결정이 필요하다면 그런 것도 생각하고 있다"며 "잠복기를 감안하면 지금이 굉장히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상황이 엄중해 연락드렸다"며 "무증상 감염 의심 사례도 있고 중국 외 지역에서 환자들이 들어오는 것 같아 지역사회 감염이 늘지 않을지 국민들이 걱정을 크게 하는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지자체와 의료기관이 잘 도와줘 대규모 확산은 잘 막고 있는 것 같은데 해외에서 들어오는 것을 방역으로만 해결할 수 있을지, 또 다른 대책을 더 세워야 할지 고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에 민간 의료계가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진단시약이 국내에서 개발돼 민간병원에 오늘부터 보급됐다"며 "조기 진단이 되면 확산이 조금 줄어들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진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에 참여하는 많은 의료기관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며 "민간 쪽에서 조금 더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잘 말씀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부족한 점도 있을 것"이라며 참석자들의 의견을 구했다.
 
아울러 최근 완쾌한 1번 확진자 중국인 A가 자신을 치료해준 인천시의료원 의료진에 감사 편지를 쓴 것을 언급하며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했다. 정 총리는 "수고 많이 하셨다"며 "그런 노력이 우리와 여러 면에서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한중관계에 돈으로 따지면 엄청난 정도의 기여를 하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