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민주당의 '고양시정 농단'"…민주 최성, 맞고소 반격

중앙일보 2020.02.07 18:03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2018년 고양시장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며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7일 정치권에서 다시 마찰이 일어났다. 선제공격을 한 곳은 한국당이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7일 오전 논평을 내고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 경선 과정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며 “검찰은 총선 일정을 고려해서 수사를 미룬다거나 하는 정치적 고려를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며,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지방선거 때 민주당 고양시장 예비후보였던 최성 전 시장이 이재준 당시 예비후보(현 시장)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는 조건으로 이권을 약속받았다(공직선거법 위반)고 주장하고 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 보도에 따르면 이재준 현 고양시장과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이 사전 공모하면서 15개 항목의 ‘이행각서’를 작성했는데, 시장의 ‘인사권’은 물론 ‘사업권’까지 거래한 ‘시정 농단’ 수준”이라며 “사실이라면, 민의를 그대로 반영해야 할 선거를 조작하면서 고양시민을 우롱하고 모욕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성 전 고양시장은 7일 검찰에 자신을 고발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를 무고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사진 최성 전 고양시장]

최성 전 고양시장은 7일 검찰에 자신을 고발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를 무고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사진 최성 전 고양시장]

 
이 시장과 최 전 시장은 “허위 내용을 담은 가짜 각서로 한국당이 우리를 범죄자로 몰고 있다”는 입장이다. 피고발인 신분인 최성 전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자유한국당 관계자(성명 미상)를 무고 혐의 등으로 맞고소했다. 전날 최 전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한국당을 비판했었다.
 
6일 최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중범죄인 가짜각서〉까지 악용한 공작선거 중단해야’라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경선과 공천심사가 한창 진행 중인 시점에 중범죄에 해당하는 가짜 각서를 악용해 전국 선거의 핵심지인 고양시를 흔들어 놓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 전 고양시장 페이스북 캡처.

최성 전 고양시장 페이스북 캡처.

 

최성 “지장(指章) 지문조회 하자”  

최 전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지장(指章)에 대한 지문조회 통해 공작정치 범인 엄단 처벌 ▶검찰의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 통해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요구 ▶자유한국당 측의 ‘코로나 정치공작’ 뿌리째 뽑아내야 등을 촉구했다. 

 
같은 피고발인 신분인 이재준 고양시장도 “너무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 측 관계자는 “고발장에 찍혀 있다는 지장만 확인해 보면 사실 여부가 가려질 것이다. 구체적 내용을 파악한 뒤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고발인 조사 마친 상태로 수사 초기 단계”  

이와 관련, 고양지청 관계자는 “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 고발인 조사를 마친 상태로 수사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최근 검사 전출·전입식에서 “선거사범을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당은 한 문건을 ‘민주당 두 후보 측이 2018년 4월 30일 작성한 이행각서’라고 주장하며 지난달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각서에는 이 시장이 당선되면 최 전 시장 측을 위해 이행할 사항이 적혀있고 이 시장과 최 전 시장의 보좌관 지장이 찍혀 있다는 게 한국당 주장이다.
 
당시 선거를 앞두고 최 전 시장은 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뒤 당에 재심을 청구했었다. 2018년 5월 1일 재심 청구가 기각됐지만, 무소속 출마를 택하지 않고 이 시장 캠프에 합류했다. 
 
당시 이 시장 후보 캠프는 “최성 전 시장과 선거사무실을 통합해 경선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로 확정(2018년 5월 4일)된 뒤 시장에 당선됐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