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중국 베이징 ‘립스틱 빌딩’ 매각…약 6700억원 규모

중앙일보 2020.02.07 17:49
LG 베이징 트윈타워의 전경. [사진 LG전자]

LG 베이징 트윈타워의 전경. [사진 LG전자]

LG가 중국 거점으로 활용하고 있는 ‘LG 베이징 트윈타워’를 싱가포르 정부 산하 펀드에 매각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지난해 7월쯤부터 이 건물을 팔기로 결정하고, 글로벌 부동산컨설팅 업체를 주관사로 선정해 매각 작업을 벌여왔다.
 

싱가포르 투자청 산하 펀드에 매각 

7일 LG전자는 이사회 직후, 베이징 트윈타워에 대한 보유지분 전량(49%)을 싱가포르 투자청 산하 ‘리코창안 유한회사’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매각금액은 39억4000만 위안(약 6700억원)이다.
 
양 측은 이달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4월 말까지 거래를 완료할 계획이다. LG 베이징 트윈타워는 ‘LG 홀딩스 홍콩’이라는 법인이 지분 100%를 보유해 왔는데, 지금까진 LG전자가 최대주주(49%)였다. 이외에도 LG화학·LG상사가 이 건물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딜을 발표하며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을 대비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을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베이징 트윈타워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LG 트윈타워와 닮은꼴로 중국에선 ‘립스틱 빌딩’으로 불린다. 총 4억 달러를 투자해 2005년 준공됐으며 2개 동으로 구성돼 있다. 각 빌딩은 지하 4층~지상 31층(높이 140m), 연면적은 14만8500㎡(약 4만5460평) 규모다. 톈안먼 광장과 인접한 베이징 중심업무지구(CBD)인 창안대로에 비중국계 기업이 세운 최초의 건물이기도 하다.
 

베이징 중심부 위치, 트윈타워와 닮은꼴

현재 베이징 트윈타워는 LG전자·LG화학 등 LG 계열사가 전체 빌딩의 20% 내외를 활용하고 그 외 공간에는 중국 기업, 다국적 기업이 입주해 있다. LG 관계자는 “지분 매각 이후에도 각 회사는 남은 계약 기간 사무실을 쓸 수 있고, 계약이 종료된 이후에는 건물 매수인과 임대 계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