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인 23번 환자, 2일 롯데백화점 본점서 1시간 쇼핑

중앙일보 2020.02.07 14:12
7일 오전 광주 북구노인복지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복지센터 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해 어르신들이 도시락을 받아 가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7일 오전 광주 북구노인복지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복지센터 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해 어르신들이 도시락을 받아 가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3번째 환자인 중국인 여성(57)의 동선이 일부 공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7일 오후 최근 확진된 신종코로나 환자의 동선 조사 결과를 내놨다. 이에 따르면 23번 환자는 지난달 23일 입국 후 서울시 중구 소재 호텔(프레지던트호텔)에 머물다 이달 2일 낮 12시경 호텔에서 체크아웃했다. 이후 차량을 통해 서울시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갔다. 낮 12시 15분에서 오후 1시 19분까지 쇼핑했다. 약 1시간 머물렀다. 
 
자가격리대상자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자가격리대상자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 이후 지인 차량을 이용하여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의 자녀 숙소로 이동했다. 이어 이 차량을 이용하여 오후 2시20분 서울시 마포구 소재 대형마트(이마트 마포공덕점)를 방문했다. 오후 2시18분에서 오후 4시9분까지 약 2시간 머물렀다.
같은 차량을 이용해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돌아왔다. 
 
질본은 23번 환자가 이달 3~5일 종일 숙소에 머물렀고, 6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지난달 23일 입국해 정부의 전수조사 대상에 들었고, 이 과정에서 증세가 확인돼 확진자가 됐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