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황교안, 출마지 고심보다 인재영입이 먼저, 윤봉길 의사 장손녀 한국당 입당 大 환영

중앙일보 2020.02.07 13:3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매헌(梅軒)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총선 인재로 영입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매헌(梅軒)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총선 인재로 영입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은 7일 매헌(梅軒)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4·15 총선 인재로 영입하고 국회에서 환영식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 전 관장은 입당 소감에서 “독립운동 정신은 정의와 양심, 자유와 독립으로 과거에 멈춘 것이 아니라 현재와 미래로 이어갈 가치다. 지금 우리에게 절실하게 요구되는 소명은 독립운동 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끌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 시대에 필요한 것은 분열과 대립을 넘어 국민이 하나가 되는 '대통합'"이라고 밝혔다.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면서 “자유한국당과 자유, 정의, 평화의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그 희망을 되살려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 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 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 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스카프를 매 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10번째 영입인재인 윤봉길 의사 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스카프를 매 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대표는 윤 전 관장에게 환영한다며 꽃다발과 무궁화가 새겨진 스카프를 선물로 주었다. 한국당은 무궁화 스카프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일제강점기 때 무궁화는 우리 민족의 희망이었다. 윤 전 관장이 무궁화처럼 우리 국민이 희망을 잃지 않게 열심히 활동해 달라는 뜻이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부터)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부터)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윤봉길 의사님의 뜻을 받든 큰 결단에 감사드리고 크게 환영한다”며 “한국당과 독립운동가 등 보훈 선양과 국민 통합을 위해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