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사태, 기업들 모은 홍남기 "과도한 경제활동 위축 경계"

중앙일보 2020.02.07 11:17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지나친 공포심, 불안감으로 경제 주체들의 경제활동이 너무 과도하게 위축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응 관련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응 관련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기업인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경제 파급영향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긴장감을 갖고 미리 선제 준비ㆍ대응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가 조기 종식되지 않는다면 경기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대ㆍ중소기업의 공장가동ㆍ수출지원, 내수활성화 대책, 자영업자 경영 애로 완화 대책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조치를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참석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신종코로나로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글로벌 공급망) 충격으로 우리 기업 생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관광ㆍ숙박ㆍ도소매ㆍ음식점 등 내수 위축이 발생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홍 부초리는 “이럴 때일수록 국민, 기업, 정부가 힘과 지혜를 모아 함께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는 이번에도 우리 국민께서 반드시 슬기롭게 극복해 내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일각에서는 보여주기식의 행보라고 하지만, 애타는 마음으로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며 “소통의 진정성을 깊이 헤아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관련 업계 의견과 어려움을 적극 수렴해 정부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주저 없이 제안해달라”며 “우리 경제 전반의 활력 제고를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박근희 CJ 부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이 참석해 업계 건의사항과 애로사항 등을 전달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