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간에서 신종코로나 진단 시작...검사하는 곳은 어디?

중앙일보 2020.02.07 11:04
6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진료실 소독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진료실 소독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검사 지원이 확대되고 민간 병원에서도 진단시약을 사용해 신종코로나를 검사할 수 있게 된다. 확진자 판별 속도가 증가해 후속 조치도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신종코로나 진단검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진단 검사의 대상을 넓히고 확진자와 의사 환자에게 검사비를 지원하는 방안이다.
 

46개 민간 의료기관에 신종코로나 진단시약 배포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진단검사 적용 대상은 기존 '후베이성 방문자'에서 '중국 방문자'와 '의사 소견에 따라 신종코로나가 의심되는 자'로 범위가 넓어졌다. 그동안은 진단검사 적용 대상이 후베이성 방문자만 적용됐다. 태국·싱가포르·일본 등에서 방문 후 신종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는 이들에 대해서 의료진의 보건소 확진 판정 요청이 어려웠다. 그러나 이날부터 의사 소견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보건소에 신고할 수 있게 됐다. 신종코로나 검체 채취와 검사 의뢰는 이날(7일) 기준 124개 보건소에서 가능하다.  
 
신종코로나 진단 시약도 이날부터 민간 의료기관 50여곳에 배포된다. 그동안 확진 판정을 위한 검사는 보건환경연구원 또는 질병관리본부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의심 환자가 늘어나며 진단 검사가 몰리며 속도가 느려지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와 식약처 지난 4일 신종코로나 진단 시약 1개 제품에 대한 '긴급사용'을 결정했다. ‘긴급사용'은 감염병 유행 우려로 긴급히 진단 시약이 필요해 국내에 허가 제품이 없을 때 한시적으로 민간에서 제조ㆍ판매ㆍ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질병관리본부가 사전에 지정한 민간의료기관 46개는 지난 4일부터 신종코로나 진단과 관련한 교육과 정확도 평가를 거쳐 7일부터 진단시약을 사용할 수 있다. 확진자 확인 속도가 증가하며 보건 당국의 접촉자 조기 발견과 자가격리 등 후속 조치의 속도도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진단시약을 이용해 신종코로나를 검사할 수 있는 민간 의료기관은 다음과 같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자료: 질병관리본부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