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척 찾은 베트남 관광객 발열 증세···삼척의료원 긴급폐쇄

중앙일보 2020.02.07 10:11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절차 강화 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국인 전용 입국장이 별도로 신설된 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중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절차 강화 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국인 전용 입국장이 별도로 신설된 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중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강원도 삼척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의심돼 삼척의료원 응급실이 긴급 폐쇄됐다.
 
7일 강원도 등에 따르면 6일 오후 10시께 60대 베트남 남성이 고열 증세로 삼척의료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그는 강릉 아산병원을 거쳐 국가지정 감염병 거점병원인 강원대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남성은 아내와 함께 지난달 20일 입국해 여행 중이었고, 평소 지병인 폐암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의심 환자의 검체를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7일 오후께 나올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