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7000만원 대출 지원

중앙일보 2020.02.07 10:10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매출이 크게 줄거나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최대 7000만원(2% 고정금리)까지 대출을 지원한다. 당장 피해를 보았거나 손실이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에도 자금을 새로 공급한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5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방역봉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 심리로 전통시장 방문객·매출 감소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통시장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2.5/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5일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방역봉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 심리로 전통시장 방문객·매출 감소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통시장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2.5/뉴스1

 
정부가 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중견·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우선 중소·중견기업에 1조90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하고, 대출 금리와 보증료율을 낮춰주기로 했다. 기존 계약이 있는 경우엔 만기와 원금 상환을 1년씩 연장해 줄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인 손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이라면 업종 제한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매출이 급격히 줄었거나 거래 단절로 영업에 차질을 빚는 등 피해 사실을 제출하면 심사한 뒤 각 정책금융기관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중국 후베이성 지역 봉쇄로 매입 대금 결제나 물품 인도에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도 지원한다. 입금이 지연되는 경우 발생하는 가산금리를 감면해주고, 부도 등록을 유예(1개월)해주는 방식이다. 수입기업도 수입 신용장 만기를 연장해 대금 결제 부담을 줄여줄 계획이다.
 

기업은행, 최대 1억원까지 초저금리 대출 지원 

 
전통시장 상인회 소속 사업자는 서민금융진흥원이 제공하는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서민금융진흥원과 지원사업 약정을 체결한 전국 318개 전통시장 영세상인이 대상이다. 1인당 최대 1000만원까지 최장 2년으로 금리는 연 4.5% 이내다.
 
내수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책도 담겼다. 일단 피해가 인정되는 소상공인에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2%의 고정금리로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업체당 최대 1억원을 최저 1.5%의 낮은 금리로 대출(최장 8년)하는 초저금리 대출을 공급하기로 했다. 저신용(6등급 이하)·저소득(차상위계층 이하) 영세자영업자에게는 미소금융을 통해 2000만원 한도로 최장 5년까지 자금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 대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금융감독원 중소기업 금융 애로 상담센터(1332→6번 선택)에 문의하면 된다. 산은이나 기은 등도 각 지점에도 상담 창구를 마련한다. 가까운 점포를 방문하면 지원 절차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피해 기업의 경영 실태 등을 파악해 조건이 맞을 경우 바로 정책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며 “필요한 경우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