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부총리 “다음주 마스크·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중앙일보 2020.02.07 09:1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마스크 수급과 손 소독제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강력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관계부처와 함께 (긴급수급 조정조치의) 구체적 방안을 논의하고 국무회의 등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중 시행토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조치에 따르면 마스크·손 소독제 생산자는 매일 생산량과 국내 출고·수출량을, 판매자는 마스크를 대량 판매할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의 매점매석 행위, 밀수출 등을 근절하겠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국민 안전을 볼모로 불안감을 악용하는 불법·부정행위 일체를 발본색원한다는 차원에서 신속하고 확실하게 추적해 엄정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