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코로나’ 첫 경고한 中의사, 치료 중 사망…WHO “깊은 애도”

중앙일보 2020.02.07 06:4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존재를 세상에 알렸던 중국인 의사 리원량이 7일(현지시간) 오전 2시 54분 감염증 치료 중 숨졌다. [사진 웨이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존재를 세상에 알렸던 중국인 의사 리원량이 7일(현지시간) 오전 2시 54분 감염증 치료 중 숨졌다. [사진 웨이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리고 이를 경고하다가 중국 공안에 끌려가 처벌받은 의사 리원량(李文亮)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 중 숨졌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우한시중심병원(Wuhan Central Hospital)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치료를 받던 리원량이 이날 오전 2시 58분 숨졌다며 애도를 표했다.
 
앞서 이 병원은 전날 리원량의 사망설이 나오자 “현재 위중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긴급 소생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지만 이날 끝내 숨진 것으로 보인다.
 
리원량은 환자를 돌보다가 지난달 10일부터 기침과 발열 등의 증세를 보여 입원했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분류돼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초기 이 사실을 은폐·축소하려던 중국 당국의 어두운 모습을 드러낸 상징적인 인물로 평가된다.
 
그는 지난해 12월 30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와 유사한 환자 7명이 발생했다는 병원 문건을 얻게 됐다. 그리고는 동료 의사 7명이 있는 SNS 단체 대화방에 이 사실을 알리고 대책을 논의했다. 그의 글은 삽시간에 온라인에 퍼졌다.
 
이후 중국 공안은 리원량과 그의 동료들이 유언비어를 퍼뜨려 사회 질서를 혼란케 했다며 끌고 가 ‘훈계서’를 받았다. 훈계서에는 조사자가 위법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중국 정부의 부실한 초기 대응이 도마 위에 오르자 중국에서는 새로운 질병을 세상에 알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리원량의 재평가 요구가 높았다.
 
특히 대중들은 그를 ‘내부 고발자’라고 높이 평가했다. 환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리원량은 병상에서도 사람 간 전염성을 경고했다.
 
그는 최근 중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빨리 회복돼 다시 환자를 돌보고 싶다는 뜻을 강력히 내비쳤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리원량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 등 공식 SNS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