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리보는 오늘] 중국 안 갔어도 신종 코로나 검사받는다

중앙일보 2020.02.07 05:00

중국 안갔어도 검사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 대책에 따라 인천국제공항에 중국 전용 입국장이 설치된 지난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발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중국인이 검역 확인증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 대책에 따라 인천국제공항에 중국 전용 입국장이 설치된 지난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발 항공기를 타고 입국한 중국인이 검역 확인증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산 기세가 꺾일 줄 모릅니다. 오늘부터는 중국에 다녀온 적이 없어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되면 ‘의심환자’로 분류되고 검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16번 환자가 중국에 다녀온 적 없다고 대답했다는 이유로 검사에서 배제했다가 뒤늦게 확진 환자로 판명되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범위를 확대해 대응하기로 한 겁니다. 의사의 소견에 따라 중국 외 신종 코로나 유행국가 여행력 등을 고려해 의심환자로 분류될 수도 있습니다. 또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만 있어도 의심환자로 분류됩니다. 이는 오늘 오전 9시부터 적용됩니다.
▶더읽기 [사설] 정부의 우왕좌왕·뒷북·눈치보기가 신종 코로나 사태 키워
 

문 대통령이 신임 中·日 주한대사의 신임장을 받습니다.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중국대사(왼쪽)와 도미타 고지(?田浩司) 신임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뉴스1]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중국대사(왼쪽)와 도미타 고지(?田浩司) 신임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청와대에서 신임장 제정식을 열고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중국대사와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신임 주한일본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습니다. 국내에서 우한뿐만 아니라 중국 전역에서 한국으로 오려는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싱 대사와의 환담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 도미타 대사에게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에 대해서도 언급할지도 관심사입니다.
▶더읽기 “한국은 운명 공동체”라는 중국 대사의 호소가 공허한 까닭
 

현대자동차가 오늘부터 전면 휴업에 들어갑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중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현대자동차 공장 일부 라인이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6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정문 앞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져 있다. 현대차 공장은 7일부터 모든 생산을 중단해 11일까지 휴업에 돌입한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중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현대자동차 공장 일부 라인이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6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정문 앞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져 있다. 현대차 공장은 7일부터 모든 생산을 중단해 11일까지 휴업에 돌입한다. [뉴스1]

중국 공장에서 핵심 부품인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이 끊기면서 내린 고육지책인데요. 모두 휴업에 들어가면서 하루 7000여대의 차량 생산이 중단됐습니다. 휴업 시점은 일단 11일까지로 했습니다. 현대차는 ‘와이어링 하니스’ 부품 수급 여부에 따라 조업을 재개하거나 휴업 연장을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휴업 등으로 3만여 명이 평균 임금의 70%를 받으며 휴가에 들어갑니다. 이와 관련해 1차 협력회사들의 생산량 조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자동차 관련 부품회사의 연쇄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더읽기 “보릿고개 중소 협력사 돕자” 현대차, 1조원 푼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뉴스1]

원세훈 전 국정원장. [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각종 정치공작, 민간인 댓글부대 운용, 언론장악 시도 등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원 전 국정원장이 오늘 오후 2시 1심 법원의 판단을 받습니다. 3년여에 걸쳐 따로따로 기소된 8개의 사건을 한번에 묶어 내리는 판결인 만큼 선고 형량이 주목됩니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징역 15년을 구형하고, 자격정지 10년과 추징금 198억원도 부과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 2013년 수사가 이뤄진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은 상태입니다.
▶더읽기 원세훈, 8개 혐의 병합 재판…檢, 징역 15년·추징금 198억원 구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