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저 모두 바꿨다”…코로나로 문 닫았던 한일관 영업 재개

중앙일보 2020.02.07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서울 강남구 소재 식당 한일관이 휴업 일주일 만인 6일 영업을 재개했다. 한일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번·6번 확진자가 지난달 22일 92분간 함께 불고기를 먹었던 곳으로, 지난달 30일 6번 확진자 동선이 발표된 다음 날부터 임시휴업을 했다.
 
한일관은 5일 홈페이지 등에 띄운 영업 재개 공지문에서 “수차례 보건소·자체 방역을 시행했다. 충분한 잠복기가 지난 시점에서 직원과 방문객 중 환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일관 관계자는 “6번 확진자 동선이 발표된 후 ‘알고도 장사를 계속했다’는 등 욕설이 섞인 전화가 걸려 왔다”며 “매출 감소보다 고객을 속였다고 오해받은 것이 더 속상해 휴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휴업 기간 보건소에 요청해 소독을 다섯 차례 했고, 손님 입에 직접 닿는 수저를 모두 교체하는 한편, 식기를 모두 물에 삶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두 확진자를 응대한 한일관 직원 4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7일부터 출근할 계획이다.
 
6일 정오 무렵 기자가 방문한 한일관에는 약 40명 정도의 손님이 식사하고 있었다. 1층 테이블에는 대부분 손님이 있었지만 3~5층은 일부 창가 자리를 제외하고는 비어 있었다. 염정태(73)씨는 “확진자가 다녀가 걱정이 되긴 했지만 식당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 다시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일관 관계자는 “영업 재개 첫날이라 고객이 평소의 30% 수준이었지만 앞으로 더 많이 오실 것 같다”며 “휴업 결정 후 홈페이지와 전화 등을 통해 ‘힘내세요’ ‘잘 극복할 수 있습니다’ 등 응원 메시지를 보내준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