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스폰서 검사' 김형준 의혹 수사…檢은 3년전 무혐의

중앙일보 2020.02.06 19:35
'스폰서 검사'로 물의를 일으킨 김형준 전 부장검사. [연합뉴스]

'스폰서 검사'로 물의를 일으킨 김형준 전 부장검사. [연합뉴스]

경찰이 '스폰서 검사'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김형준(50) 전 부장검사의 수사 무마 대가 뇌물수수 의혹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이 수사 무마 대가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한 지 3년 만이다.
 
6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경찰청은 김 전 부장검사 의혹 사건을 중대범죄수사과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는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로 알려진 중·고교 동창 김모(50) 씨가 경찰에 직접 고발해 이뤄진 것이다.
 
경찰은 김 전 부장검사가 박모(50) 변호사로부터 수사 무마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에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수사를 받았는데, 수사 중이었던 2016년 3월~9월 김 전 부장검사에게 3차례에 걸쳐 총 4000만원을 건넸다.
 
김 전 부장검사는 돈을 받은 시점에는 합수단에 없었다. 같은 해 1월 합수단에서 예금보험공사로 파견을 갔기 때문이다. 고발인 김 씨는 김 전 부장검사가 박 변호사로부터 빌린 돈이 뇌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돈이 건너간 시점이 김 전 부장검사가 합수단을 떠난 이후이긴 하지만 남부지검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합수단은 박 변호사를 상대로 조사했던 혐의를 불기소 또는 약식기소로 마무리했다. 김 전 부장검사는 2016년 9월을 기준으로 4000만원의 절반도 갚지 않은 상태였다.
 
대검찰청은 2016년 9월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 의혹을 수사하면서도 김 전 부장검사가 박 변호사로부터 빌린 4000만원은 뇌물로 인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 '수사 무마를 대가로 금전 편의를 얻었다는 정황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 의혹은 상고심을 통해 향응 접대를 받은 혐의 등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500만원, 추징금 998여만원이 선고됐다. 이는 2018년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