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숭실대, 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선정

중앙일보 2020.02.06 12:15
(사진 오른쪽부터 숭실대 전규안 학사부총장, 김학도 중기부 차관)

(사진 오른쪽부터 숭실대 전규안 학사부총장, 김학도 중기부 차관)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주최하는 ‘2020년 이커머스 특성화대학’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글로벌통상학과(학과장 허해관 교수)가 주관한 본 사업에는 전국 7개 대학이 선정되었으며, 서울 소재 대학은 숭실대가 유일하다. 전국 7개 대학은 이커머스 전문 인력 35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숭실대는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전용과정으로 글로벌통상학과 전공과목 ‘크로스보더 이커머스Ⅰ과 II(Cross Border e-Commerce, CBEC)’를 개설해 1년 동안 운영한다. 본 과정은 학기당 3학점의 전공 선택 과정으로 편성되며 국내 중소기업과 재학생이 매칭되어 이론과 판매 실습을 병행하여 운영된다. 학생들은 온라인 마케팅 판매 이론 및 실습 교육을 받고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플랫폼 및 SNS 교육을 통해 매칭된 기업의 제품을 온라인으로 수출하는 등 마케팅을 실습하고 체험하게 된다.  
본 사업을 통해 학생들은 실습을 위한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우수한 팀에게는 별도의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과정 종료 후에는 7개 대학 합동 경진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며 우수학생 내지 팀에게는 중기부 장관 및 중진공 이사장 명의 표창, 장학금, 해외연수의 기회가 주어진다.  
 
허해관 교수는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는 희망자에 한해 실습기업과 인턴십 기회 제공 및 현장실습 학점을 부여하고 재학생 취‧창업을 연계하는 등 이커머스 전문 인력양성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통상학과는 2월 3일(월)부터 7일(금)까지 학과 홈페이지에서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Ⅰ 수강생을 모집 중이다. 모집 요강 및 신청서는 글로벌통상학과 공지사항 또는 학과 사무실 (숭덕경상관 306호)에서 확인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