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 17번 환자 대구 이틀간 머물러…동선 파악 중

중앙일보 2020.02.05 19:04
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병원을 찾은 내원자를 돌보고 있다. [뉴스1]

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병원을 찾은 내원자를 돌보고 있다. [뉴스1]

국내 17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인자인 30대 남성(경기도 구리시 거주)이 지난 설 연휴 기간 대구를 이틀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싱가포르에서 귀국한 24일 서울서 대구로
택시 타고 수성구 본가서 하룻밤 머무른뒤
다음날 승용차로 북구 처가에…주유도 해
25일 오후 동대구역서 SRT 타고 대구 떠나

5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17번째 환자인 A씨(38)는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이후 A씨는 행사 참석자 중 신종 코로나 확진자(말레이시아인)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한 결과 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귀국 직후인 24일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오후 2시 24분쯤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바로 동대구역 광장에서 택시를 타고 대구 수성구에 있는 본가를 방문했다. 다음날인 25일엔 승용차를 타고 대구 북구에 있는 처가를 찾았다. 처가로 이동하던 중 주유소에서 주유하기도 했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 11분쯤 택시를 이용해 동대구역에 도착, 편의점에서 생수를 산 후 오후 9시 26분 SRT를 타고 서울로 떠났다. 그가 대구에서 만난 접촉자는 가족들뿐이다. 본가 5명(부모와 처, 자녀 2명), 처가 7명(장인과 장모, 처남 가족 5명)이다. 이밖에 따로 만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4일 경기 북부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확인돼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명지병원에 격리된 상태다. 대구시는 이 확진자의 동선 파악을 위해 A씨가 어떤 택시를 탔는지, 어떤 주유소를 이용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접촉한 가족 중 대구에 있는 본가 가족들은 자가격리 조치 후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고 처가 가족들은 현재 부산에 있는 것으로 파악돼 부산시 연제구보건소로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대구시는 확진 환자가 대구를 다녀간 지 이미 11~12일이 지나 접촉자들이 오는 8일까지 이상 증상이 없다면 감염 위험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