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자 방문' 서울 중랑·성북구 학교 42곳 6~13일 휴업명령

중앙일보 2020.02.05 17:01
학부모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4일 휴업에 들어간 서울 양천구 목운초등학교에서 양천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교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부모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4일 휴업에 들어간 서울 양천구 목운초등학교에서 양천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교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을 우려해 유치원과 초중고 42곳에 휴업명령을 내렸다고 5일 밝혔다. 
 
대부분 신종 코로나 5번째 확진자가 거주하거나 장시간 체류했던 성북‧중랑구 지역에 있는 학교들이다. 이들 지역엔 학생‧학부모 요청으로 자율적으로 임시 휴업하거나 개학을 연기한 학교가 많았다.
 
휴업명령 대상학교는 확진자 자택 인근에 위치한 유치원‧초등학교 5곳과 확진자가 장시간 체류했던 장소 인근에 있는 유‧초‧중‧고 37곳이다. 
 
휴업기간은 확진 판정이 지난달 30일 이뤄진 점을 고려해 6일부터 13일까지로 정했다. 휴업명령은 내려지면 해당 학교는 무조건 문을 닫아야 한다. 학교장 재량으로 결정할 수 있는 휴업권고와는 다르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서울교육청이 휴업을 명령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확진자와 접촉한 학부모‧학생이 발생한 학교들이 자체적으로 휴업여부를 결정했다. 
 
학부모가 운영하는 사업장에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예일초(은평)가 3~4일 휴업했다가 오늘 정상 운영에 들어갔고, 학부모‧학생이 확진자와 접촉한 목운초(양천)‧중동초(마포)가 4~7일 휴업을 실시한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휴업기간 동안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정상운영 학교도 등교 시 발열 확인,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