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바이러스 우려' 전국동계체전 개폐회식 미개최

중앙일보 2020.02.05 16:38
지난해 2월 열린 제100회 동계체전 개회식. [뉴스1]

지난해 2월 열린 제100회 동계체전 개회식. [뉴스1]

대한체육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라 2월 18일과 21일에 개최 예정이었던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이하 전국동계체전) 개·폐회식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5일 밝혔다.
 
개회식은 임원 오찬간담회로 대체할 예정이며, 각 종목별 대회는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전국동계체전은 2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 동안 진행되며 서울·경기·강원·경북 등 전국 각지에서 종목별로 경기가 개최된다. 올해는 7개(빙상, 아이스하키, 스키, 바이애슬론, 컬링, 봅슬레이스켈레톤, 산악) 종목에서 17개 시·도의 임원 1,205명과 선수 2,645명 등 모두 3,850명의 선수단이 대회에 참가한다.
 
대한체육회는 "전국동계체전 참가선수 및 관람객을 대상으로 감염 예방수칙을 홍보하고, 각종 의료 비품 구비, 경기장별 방역 등 대응 체계를 강화해 보다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전국동계체전 중 컬링(혼성 결승) 및 빙상 스피드스케이팅(남녀 500m) 종목은 KBS 1TV를 통해 방송 예정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