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미래당’ 대표 난입으로 난장판 된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

중앙일보 2020.02.05 15:43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오태양 ‘미래당’ 공동대표가 단상으로 올라와 미래한국당 창당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오 대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축사가 끝난 뒤 단상으로 올라와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청년정당 미래당 대표 오태양”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미래한국당은 불법정당이다. 당장 해산하라”고 고함을 질렀다. 
 
이에 미래한국당 관계자들이 오 대표를 제지하면서 행사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오 대표는 미래한국당 관계자들에 의해 행사장 밖으로 끌려나갔고 행사는 잠시 중단됐다. 이를 지켜본 황교안 대표와 한선교 대표는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한 대표는 인사말에서 "제가 지금 떨고 있다"라고 말하자 지지자들은 "떨지 마십시오! 한선교"를 외쳤다. 그러면서 한 대표는 "미래한국당의 앞날이 두려워서 떨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이 나라의법질서가 무너진 모습을 보면서 전의를 느낀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