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에 한국노총 "국가 재난에 노사 따로 없다" 지침 시달

중앙일보 2020.02.05 15:34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지침을 산하 노조에 긴급 시달했다.
 

한국노총, 우한폐렴 관련 산하 노조에 긴급 지침
노사 협력하되 노조 자체 긴급 대응도 주문

"마스크 제조업체 특별 연장근로 적극 허용"
이재갑 고용장관, 노동 현안 회의 긴급 지시

한국노총은 3일 전국 산하 노조에 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방안' 지침을 통해 사업장에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하도급·파견·용역 노동자를 포함해 산업안전보건위원회(노사협의회)를 통해 비상조치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감염 예방을 위한 노사 협력을 강조한 것이다.
 
또 사업장은 물론 기숙사와 통근버스 등에 대해 노사가 함께 위생관리에 나서도록 당부했다. 의료기관, 대형마트, 운수, 항만, 공항 등 사람이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 업종 종사 노동자에게는 개인 위생용품을 충분히 지급하라고 지시했다. 필요할 경우 노조가 나서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확보하고, 조합원에게 배포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노조가 나서 사업장 단위의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 확인작업과 함께 감염의 위험이 있는 업무 종사자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회사에도 요구토록 했다.
 
한국노총은 이와 관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 "영세업체에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지원해달라"고 별도로 요청했다. 김광일 한국노총 안전연구소장은 "영세업체에선 마스크 등을 구비하는 데 비용 부담이 생길 수 있는 데다 마스크 품귀현상 때문에 구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이에 대해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산하 노조에도 마스크를 구하지 못할 경우 안전공단을 활용해 확보토록 주문했다. 안전공단은 근로자의 감염을 막기 위해 6억여원 어치의 마스크를 구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현 상황은 국가적인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안전한 일터를 만들고 노동자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노조가 먼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노동자의 건강에 노사가 따로 없다"며 "사용자 단체와 일선 사업장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이 5일 노동 현안 점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산업현장의 혼란 예방책을 지시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이재갑 고용부 장관이 5일 노동 현안 점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산업현장의 혼란 예방책을 지시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한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5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노동 현안 점검회의를 열어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제품 생산업체가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하면 관련 위생용품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즉시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특별 연장근로는 사용자가 특별한 사정이 있을 경우 주52시간 한도를 넘겨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 장관은 또 "중국 부품 협력사의 가동 중단이 계속되면 완성차 제조 업종 뿐 아니라 여타 업종에도 부품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노사관계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현장 지도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