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총선 행보는 제가 판단…제 개인만의 문제 아냐"

중앙일보 2020.02.05 13:0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자신의 총선 출마지 발표와 관련  "제가 어디에 출마할 것인가 하는 것은 제 개인의 문제로만 볼 게 아니다. 우리 당 전체의 전략 차원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이리 와라' 그러면 이리 가고, '인재 발표해라' 그러면 발표하고, 이렇게 하는 건 합당하지 않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이번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필요한 큰 전략 하에 저의 스케줄도 짜고, 그런 것을 공유하고, 그 과정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따. 다만 "그렇지만 정해진 틀 안에서 (발표할) 시간을 얘기하고 (출마할) 장소를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열고 컷오프(공천 배제)와 공천 기본점수 등한 논의를 이어간다.
 
황 대표 공천 지역구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지만 금일 안에 결론이 나지 않을 수도 있다.
 
황 대표의 출마 지역구는 서울 종로를 비롯해 구로, 마포, 양천, 영등포, 용산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당 내에선 서울 각지에서 황 대표의 당선 가능성을 알아보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이나 결과는 함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