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청 “신종코로나 대응에 예비비 3조4000억원 적재적소 활용”

중앙일보 2020.02.05 10: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가 5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총리(왼쪽 넷째)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가 5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렸다. 정세균 총리(왼쪽 넷째)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당·정·청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고려해 “가용 예비비 3조4000억원을 신속하게 적재적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현재 정부가 감염증과 관련해 확보한 예산을 활용하고 있고 활용 가능한 예비비가 목적예비비 2조원, 일반예비비 1조4000억원 등 총 3조4000억원”이라며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중소기업 및 수출기업 지원과 관련해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국세 납기 연장 및 세금징수 유예를 최대 1년간 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며 “수출 관세 환급도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대응책 마련을 위한 국제 공조와 관련해서 “당·정·청은 중국 내 바이러스 확산상황 및 중국 당국의 대응 동향, 중국 내 우리 국민과 기업이 처한 상황을 공유했다”며 “중국 내 우리 국민에 대한 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 비상연락체계 유지 등 안전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 매점·매석 행위에 대해서는 “합동단속을 진행하고 수급 상황이 나빠질 경우 긴급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며 “또한 2월 임시국회에서 현재 계류 중인 검역법 개정안 등 관련법 처리에서 속도를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