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코로나 10명 감염 확인···3711명 탔던 日크루즈선 비상

중앙일보 2020.02.05 08:56
일본 대형 크루즈선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10명 확인됐다. 5일 일본 후생노동성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홍콩 남성이 탔던 크루즈선의 승객과 선원 가운데 10명에게서 신종 코로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발열 등 증상자 273명 유전자 검사 실시
31명 검사에서 10명이 양성 반응 나와
승객 전원 14일간 배에 '해상 격리' 방침

이로써 일본에서 확인된 신종 코로나 감염자 수는 5일 현재 총 33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가토 가츠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과 농후접촉자 273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 가운데 31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10명에게서 양성반응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크루즈선에는 승객 1045명, 선원 2666명 등 총 3711명이 타고 있었다.
 
지난 3일 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연된 홍콩 관광객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검역관들이 투입되고 있다. [TV아사히 캡쳐]

지난 3일 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연된 홍콩 관광객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검역관들이 투입되고 있다. [TV아사히 캡쳐]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 가운데 일부에 대해서만 결과가 나온 것이어서, 추가 검사 결과에 따라선 감염자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번에 확인된 10명의 확진자 가운데 일본 국적자는 3명이다. 그 외에 중국인 3명, 호주인 2명, 미국인 1명, 필리핀인 1명 등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요코하마(横浜)시 소방국과 해상보안청 등에 따르면 크루즈선으로부터 승객 10명을 이송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이들을 가나가와(神奈川)현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일본의 대형 크루즈선 탑승자 3700여명에 대한 검역이 선내에서 진행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일본의 대형 크루즈선 탑승자 3700여명에 대한 검역이 선내에서 진행되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일본 검역당국은 또 이 배의 탑승객 3700여명에 대해, 증상이 없더라도 14일간 선내에 머무르도록 할 방침이다. 
 
3700여명을 태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지난달 20일 요코하마항을 출발해 가고시마(鹿児島), 홍콩, 베트남, 타이완 등을 거쳐 지난 1일 오키나와(沖縄)현 나하(那覇)에 기항한 뒤, 3일 요코하마 인근 앞바다에 정박 중이다.
 
이 배에 탔던 80세의 홍콩 남성(25일 홍콩에서 하선)이 지난 1일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이 확인됐고, 일본 검역당국은 3일 저녁 크루즈선으로 검역관을 투입해 3700여명 전원에 대한 대대적인 검역작업을 벌였다.  
 
80대 모친과 배에 탄 한 승객은 NHK에 “어머니의 고혈압 약이 다 떨어져서 큰 일이다. 승객 중에는 고령자가 많아, 비슷한 상황이 많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